나만을 위한 추천

TOP
통합검색
검색
  • 통합검색
  • 전자책
  • 웹소설
  • 연재글
  • 커뮤니티
  • 종이책
  • 내서재
  • 보관함
평가보기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보관함에 넣기

최신출간순 주간판매순 월간판매순 누적판매순 고객평가순 가격순 성인 검색

  • 어머니, 그 그리움의 피안彼岸

    박치근 지음 피우리 펴냄 2011-11-16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4,000원
    • 전자책 판매가
      4,000원 40P 적립
    시는 마음의 거울과도 같은 것이다. 자신을 투영할 수 있는 유일한 진실의 길이 있기 때문이며, 그 진실의 길을 걸으며 내면 속 깊은 자아를 글로 표현할 때 삶의 의미를 뒤돌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과거란 이름은 추억으로 되새김질 하고, 현재란 이름은 일상을 사는 여유로 대체하고, 미래란 이름은 자신을 구원하는 침묵으로 돌릴 때 시…
  • 가슴앓이, 그 존재의 이유理由

    박치근 지음 피우리 펴냄 2011-09-21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4,000원
    • 전자책 판매가
      4,000원 40P 적립
    시는 마음의 거울과도 같은 것이다. 자신을 투영할 수 있는 유일한 진실의 길이 있기 때문이며, 그 진실의 길을 걸으며 내면 속 깊은 자아를 글로 표현할 때 삶의 의미를 뒤돌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과거란 이름은 추억으로 되새김질 하고, 현재란 이름은 일상을 사는 여유로 대체하고, 미래란 이름은 자신을 구원하는 침묵으로 돌릴 때 …
  • 무소유無所有, 그 비움의 미학美學

    박치근 지음 피우리 펴냄 2011-05-18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4,000원
    • 전자책 판매가
      4,000원 40P 적립
    시는 마음의 거울과도 같은 것이다. 자신을 투영할 수 있는 유일한 진실의 길이 있기 때문이며, 그 진실의 길을 걸으며 내면 속 깊은 자아를 글로 표현할 때 삶의 의미를 뒤돌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과거란 이름은 추억으로 되새김질 하고, 현재란 이름은 일상을 사는 여유로 대체하고, 미래란 이름은 자신을 구원하는 침묵으로 돌릴 때 …
  • 중용-자기계발 지침서

    박치근 지음 피우리 펴냄 2008-01-30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2,500원
    • 전자책 판매가
      2,500원 25P 적립
    반복되는 일상의 갈등에서 자신을 깨우치는 77가지 생각의 힘을 엮은 자기계발을 위한 지침서. 생각의 깊이와 무게, 넓이를 키울 수 있는, 미처 깨닫지 못한 일상에 대한 또다른 시각을 열 수 있는 책입니다.
  • 세상에서 가장 단단한 껍데기

    안재동 지음 피우리 펴냄 2006-06-27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3,000원
    • 전자책 판매가
      3,000원 30P 적립
    피우리에서 선 보이는 두 번째 시집 계간<시세계>, 계간<시인정신> 등을 통해 등단한 안재동 시인의 두번 째 시집. '내가 너를 사랑한다는 것은' 등 현대시 68편으로 구성. 시를 왜 쓰는가? 어떻게 쓰는가? 그런 질문에 한 마디로 답하기는 참으로 어려운 일이라고 본다. 내 경우는 나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의 마음속으로 들어가 그 사람의 입장에서 시…
    • 전자책 정가
      1,500원
    • 전자책 판매가
      1,500원 15P 적립
    섬그늘 시인 윤용기 님의 시집. 감성 시인 섬그늘 윤용기 시인의 사랑 그리고 그리움의 시편을 추린 전자 시집입니다. -본문 중에서 누구나 그리움 하나 가슴속에 묻어 놓고 산다 계절의 순환으로 변화의 옷을 갈아입을 때쯤 누구나 그리움 한 가슴속에 담아놓고 그리움을 몰래 꺼내 자신의 얼굴을 비춰본다 사랑이라 말하지 않아도 그리…
  • 별이 되고 싶다

    안재동 지음 피우리 펴냄 2005-05-10

    0점 / 0건

    • 전자책 정가
      3,000원
    • 전자책 판매가
      3,000원 30P 적립
    안재동 시인의 시집 북피아에서 처음으로 선 보이는 시집. 시를 왜 쓰는가? 어떻게 쓰는가? 그런 질문에 한 마디로 답하기는 참으로 어려운 일이라고 본다. 내 경우는 나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의 마음속으로 들어가 그 사람의 입장에서 시를 쓰기도 하고, 일반대중이나 무기체(無機體)도 내가 되어 또 다른 나와 타자(他者)를 묘사하기도 한다. 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