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을 위한 추천

TOP
통합검색
검색
  • 통합검색
  • 전자책
  • 연재글
  • 커뮤니티
  • 웹소설
  • 종이책
  • 내서재
  • 보관함
평가보기
정액제서비스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월광연가 1/3

  • 김뉴희 지음 | 러브홀릭 펴냄 | 로맨스 | 새 뷰어 전용 도움말
  • 용량 : 1,228 KB | 2021년 11월 25일 등록 | 조회 105 회
  • 0점 / 0건
    별점주기
구매 3,000원   전자책정가 3,000원  보너스 30P
9,000원   전자책정가 9,000원  보너스 90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대출금 상환과 직장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평범한 직장인 희수.
우연히 도서관에서 발견한 <월광연가>라는 책을 읽다, 갑자기 조선 시대로 떨어지게 된다.

이곳이 어느 시대인지, 지금 임금은 누구인지 알 길이 없는 희수는
우연히 마주친 소년의 도움을 받게 되고
이상한 여인이 출몰했다는 소문은 수양대군의 귀에 들어가게 된다.

그리고 밝혀진 두 사람의 과거 인연.

조선의 잔혹한 군주 세조의 젊은 시절,
무엇보다 간절히 원했던 건 권력이나 왕좌가 아닌
미래에서 온 한 여인이었다!

<월광연가>라는 비밀스러운 서책을 둘러싼
15세기 사내 수양과 21세기 여인 희수의 시공간을 초월한 러브스토리.

***

“……널 품을 것이다.”
그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충분히 알고 있다. 희수는 물기 가득한 눈망울로 고개를 가로저으며 그러질 않기를 바랐다.
“너를 붙잡을 방법이 공포뿐이라면 기꺼이 염라 지옥의 악귀가 될 것이며, 그것이 영겁의 업을 짊어지는 것이라도 달게 받겠다. 네 마음? 그 또한 얻을 것이야. 내 방식으로, 내가!”
늘 평정을 유지했던 수양과 거리가 먼 목소리였다.
“……무려 7년의 세월이었다. 네가 나에게 알려 준 인고의 시간이.”
수양의 몸이 앞으로 기울었다. 붙들린 어깨가 속절없이 그의 품에 안겼다.
“……하니, 이번에도 기다릴 것이다. 끝내 너를 내 곁에 두었으니, 이번에는 네가 나를 허락하는 순간을 과녁 삼아 나는 또 살아갈 것이다. 몇 년의 세월이어도 기다리겠다. 그때…… 온 마음을 다해 너를 안을 것이다.”
인내가 담긴 사내의 깊은숨이 희수의 귓가를 쓸고 지나갔다. 따뜻한 호흡이 우습게도 위안이 됐다. 탁, 풀린 긴장에 희수는 다시 어깨를 들썩이며 울음을 삼켰다.
“희수야.”
절절한 부름이었다. 대답을 기대한 건 아니었지만 그녀 역시 울음을 참느라 입술을 달싹일 뿐이었다.
“너를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내 목숨이 다할 때까지, 찾고 또 찾을 것이야. 그러니 제발…… 제발 내 옆에 있어 다오.”
“흐으…… 윽.”
진정 벗어나지 못할 것이란 절망감이 그녀를 무겁게 짓눌렀다. 여인의 흐느낌이 길게 이어지는 밤. 유난히 밝은 달빛이 야속한 밤이었다.

리뷰 (0)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