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을 위한 추천

TOP
통합검색
검색
  • 통합검색
  • 전자책
  • 연재글
  • 커뮤니티
  • 웹소설
  • 종이책
  • 내서재
  • 보관함
평가보기
정액제서비스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운현궁 애기씨 1/2

  • 예다올 지음 | 봄미디어 펴냄 | 로맨스 | 새 뷰어 전용 도움말
  • 용량 : 1,104 KB | 2021년 01월 12일 등록 | 조회 209 회
  • 0점 / 0건
    별점주기
구매 3,000원   전자책정가 3,000원  보너스 30P
6,000원   전자책정가 6,000원  보너스 60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여기는 1945년 6월 8일 조선입니다.”

독민대 1학년 설이 그 사실을 받아들인 것은 조선에 온 지 하루도 채 안 된 시간이었다.
조선으로 타임리프한 설이 맞닥뜨린 운현궁의 주인, 조선 왕자 이적.

“겁도 없이 운현궁에 발을 들여. 답하라, 누구냐.”

그는 미래에서 왔다는 허무맹랑한 말에도 그녀의 슬픔에 동요한다.
무언가를 잃어버린 듯한 설의 마음이 마치 제 나라를 잃어버린 자신의 슬픔과 같아 보여서일까...

“왜 하필 작금의 조선에 온 것이냐.”

깊어가는 정은 떠나야하는 이에게도, 남겨질 이에게도 독이 되어만 간다.

“저는 전하의 스쳐가는 꿈일 뿐입니다.”
“나는 네가 좋다. 그저 네가 좋다, 설아. 내 마음만으로는 널 붙잡을 수 없는 것이야?”

조선의 왕자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붙잡고 싶었던 여인.

“설아, 내가 널 보낼 자신이 없다.”

격동의 조선 속 이루어질 수 없는, 끝내 외면해야만 하는 운명들.

“네가 왔다는 미래의 조선은 독립하였느냐?”

작가 소개


- 예다올

리뷰 (0)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