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을 위한 추천

TOP
통합검색
검색
  • 통합검색
  • 전자책
  • 연재글
  • 커뮤니티
  • 웹소설
  • 종이책
  • 내서재
  • 보관함
평가보기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되돌아온 이혼 서류

  • 하이디 라이스(번역:지니) 지음 | 신영미디어 펴냄 | 로맨스
  • 15세 이상 관람가 | 용량 : 225 KB | 2018년 02월 21일 등록 | 조회 871 회
  • 10점 / 1건
    별점주기
  • 전자책 정가
    2,700원
  • 전자책 판매가
     2,700원   보너스 27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가진 것 하나 없는 가난한 청년 데인은 부잣집 아가씨인 잔테와 사랑의 도피를 한다. 계획하지 않은 임신에 생활은 점점 어려워지지만 그래도 둘의 미래를 위해 노력하던 데인. 그러던 어느 날, 돈을 마련하기 위해 고기잡이배를 타고 돌아온 그를 맞이한 것은 빈 모텔 방과 잔테의 아버지가 보낸 이혼 서류뿐…. 그렇게 10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후 과거의 상처를 묻고 큰 성공을 거둔 데인의 앞에 갑자기 잔테가 찾아온다! 그러더니 그녀는 두 사람의 이혼이 마무리되지 않았다며 이혼 서류에 사인을 해 달라고 하는데…!

법적으로 말하자면, 우린 아직 부부인 거죠

▶ 책 속에서

“내가 여기 온 건, 우리에게 문제가 있어서….”
입술이 작게 떨리자 잔테는 말을 주저했다.
“그래서 해결하러 왔어.”

“어떻게 우리에게 문제라는 게 있을 수 있지?”
데인의 목소리는 믿을 수 없을 만큼 부드러웠다.
“지난 10년 동안 우리는 서로 본 적도 없고, 다시는 보길 원치 않았는데?”

“그 감정은 서로 마찬가지야.”
잔테의 몸이 뻣뻣해졌다.
“문제는….”
책상 위의 서류를 손가락으로 가리키는데, 문득 그가 흥분된 상태였을 때가 머리에 떠올랐다.
미쳤어, 이 남자의 벌거벗은 모습을 상상하지 말란 말이야!
“아버지의 사무 변호사가 10년 전에 이혼 서류를 작성할 때 실수를 했어.”
데인에게 내용을 명료하게 전달하면서도 어떤 의구심도 만들고 싶지 않았다. 그녀 자신의 잘못은 아니니까.
“그러니까 우린 아직, 법적으로 말하자면, 남편과 아내인 셈이야.”

리뷰 (1)

상품 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