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을 위한 추천

TOP

  • 내서재
  • 보관함
평가보기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선빵을 날려라

  • 김우태 지음 | 키메이커 펴냄
  • 용량 : 8.6 MB | 2017년 02월 08일 등록 | 조회 2,787 회
  • 0점 / 0건
    별점주기
  • 전자책 정가
    4,400원
  • 전자책 판매가
     4,400원   보너스 44P
트위터

도서리뷰

책 소개


만재와 그의 친구들이 엮어내는 학원 소설.



"야, 어서 일어나! 벌써 8시라고, 너 오늘도 또 학교 안 갈거니?"
엄마가 소리쳤다.
"...."

만재는 일어나지 않았다. 늘 그렇듯이. 그냥 퍼질러 잤다. 꿈도 희망도 없는 청춘이었다. 만재가 어릴 적부터 이랬던 것은 아니었다. 어릴 적엔 풋풋했고, 아빠 엄마 말씀도 잘 듣는 착한 아이었다. 그러던 것이 언젠가부터 삐딱선을 타기 시작했다.

눈이 부스스 떠졌다. 그래도 학교는 가야지. 가서 할 것도 없지만 가야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그냥 죽치고 집에서만 있을 수는 없었다. 때론, 어디로든 갈 만한 곳이 정해져 있다는 것도 좋은 것이다. 만재는 어슬렁 어슬렁 일어나 화장실로 들어갔다.

학교에 갔다. 선생님도 만재를 봤지만, 보는 둥 마는 둥이다. 돈만 밝히는 선생이라 만재가 오든지 말든지 어떻게든 꼬투리 잡아서 만재엄마 불러 돈이나 뜯을 생각만 하는 선생이다. 늦게 일어나고 학교가기 싫어하는 만재도 어딘가 집밖으로 나갈 때면 깔끔하게 머리도 만지고, 세수도 한다. 그들 표현에 의하면 '썩죽지' 않기 위해서다. 만재는 그의 자리인, 맨 뒷자리.. 창가 쪽에 앉았다. 햇볕이 따스했다. 오늘 같은 날이면 쌩하니 드라이브가기 딱 좋은 날인데 말이다..

"왔냐?"
만재를 보고 반가워하는, 반에서 유일한 친구인 상칠이가 접근했다.
상칠이...
그는 만재보다 더 늙어 보이고 조숙해 보인다. 상칠이와 만재가 친해진 계기는 불우한 가정환경이 비슷하기 때문일까. 그래서 그 둘은 자연스럽게 가까워졌다. 만재는 가끔 상칠이와 함께 포장마차에 가서 소주를 빨대면 왠지 어른이 된 기분이 들었다. 세상을 다 알 것만 같았다. 가끔 상칠이가 내뱉는 자못 철학적인 문구들은 만재에게는 멋지게만 보였다. 만재도 상칠이를 따라 멋진 말들을 외우고 써먹으려 했으나, 뜻대로 되지는 않았다. 상칠이가 옆에 있으니, 사실 필요 없기도 했다.

상칠이는 어머니와 단 둘이 산다. 아버지는 바람이 나서 딴 살림 차려 나갔다. 그리곤 단 한 번도 상칠이는 아버지를 보지 못했다. 그냥 버리고 간 것이다. 그게 아픔이었을까. 상칠이는 아버지를 증오했다. 홀로 버림받은 어머니와 함께 살면서 스스로 아버지역할을 할 정도로 일찌감치 철들어버렸다. 세상을 너무도 빠르게 알아버린 것이다. 술도 담배도 너무도 빨리 알아버렸다.
"만재야, 오늘 학교 끝나고 어디 좀 갈까?"
상칠이가 만재에게 말했다.

"왜? 어디가려고?"
만재는 창밖에 시선을 고정한 채, 물었다.

"그냥 달리고 싶어서"

"왜 뭔 일 있냐?"
이제야 시선을 상칠이에게 돌렸다.

"일은 무슨 일, 그냥 달리고 싶다니깐."

"야, 끝날 때까지 기다릴 필요 있냐? 지금 가자!"

작가 소개


- 김우태

서울 출생.
서른 네 살인 2009년 12월 단편 <양계장 김 씨가 실제로 겪은 일>을 처음으로 단편을 쓰기 시작했으며, 그 어떤 일보사의 신춘문예에도 당선되지 않았다. 그 후 본격적인 단편을 쓰기 시작하여 현대문학상, 이상문학상, 동리목월문학상 등 그 어떠한 상도 수상하지 않았다.
낮에는 병아리와 닭을 키우고, 밤에는 책 읽고 글을 쓰며 살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오늘도 조금씩>, <꿈 잃은 직딩들의 꿈 찾기 프로젝트>, <인생은 달다 인생을 쓰다>, <소소하게 독서중독>, <술 끊기 100일 프로젝트>, <나는 평생 일만하다 가고 싶지 않다>, <어른들을 위한 우화집 갱생우화>, <일필휴지>, <단상58>이 있다.
블로그 bookgutnine.blog.me

독자 리뷰 (0)

도서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