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을 위한 추천

TOP

  • 내서재
  • 보관함
평가보기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은하수와 별똥별

  • 최정원 지음 | 초록인 펴냄
  • 용량 : 1.6 MB | 2016년 12월 30일 등록 | 조회 2,802 회
  • 0점 / 0건
    별점주기
  • 전자책 정가
    5,000원
  • 전자책 판매가
     5,000원   보너스 50P
트위터

도서리뷰

책 소개


이 글은 중생대 말, 익룡들이 하나 둘 쇠퇴해 갈 무렵, 새로 나타나기 시작한 시조새 은하수와 익룡인 람포링쿠스의 우정에 관한 이야기다. 어쩌면 서로 다른 종류의 인간과 인간의 문제일 수도 있다. 종을 넘어선 우정… 은하수가 막 깃이 돋아나기 시작해서 달리며 나는 연습을 할 때 이 장면을 재미있어 하는 람포링쿠스 별똥별을 만나게 된다. 둘은 점점 친해진다. 그런데 그들이 살던 해안에 점점 공포가 드리운다. 어디선가 나타난 거대한 익룡들과 또 새들 때문에 먹이를 찾기가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던 탓이다. 새와 친구가 된 별똥별을 같은 람포링쿠스 무리들은 좋아하지 않았다. 별똥별을 좋아하지 않는 틱틱이의 모함으로 오해는 점점 깊어졌고 별똥별은 은하수를 데리고 무리를 떠나 둘이만 즐겁게 살아간다. 그러나 이를 시기한 틱틱이는 둘이 살고 있는 둥지에 침입했다가 별똥별에게 혼이 나고 쫓겨난다. 이에 앙심을 품고 새무리와 익룡의 무리를 이간한 결과 새들과 익룡들이 전쟁을 벌이게 된다. 이 싸움을 가운데에서 막으려던 별똥별은 은하수가 위험해 질 것처럼 보이자 친구인 바다거북 장군이에게 은하수를 맡기고 공격하는 틱틱이 무리와 뒤엉킨 채 바다속으로 자맥질친다. 은하수는 숨어서 별똥별이 돌아오기를 기다렸지만 아무리 기다려도 별똥별은 돌아오지 않는다. 종족간의 전쟁의 상처로 인해 새들도 익룡들도 하나둘 바닷가를 떠난다. 하지만 별똥별을 기다리는 은하수는 그곳을 떠날 수가 없다. 그렇게 몇 년이 흘렀다. 떠났던 새의 무리들이 하나, 둘 돌아왔지만 별똥별은 오지 않았다. 그렇게 기다리다 조금씩 별똥별을 잊어갔고, 어느덧 은하수는 새끼를 품은 어미새가 되었다. 아가들이 눈을 빛내면서 옛날이야기를 해 달라고 조르기 시작했다. 그제야 다시 별똥별의 맑은 웃음소리가 되살아났다. 은하수는 아가들에게 옛날이야기를 해 주기 시작했다. "옛날에, 옛날에, 아직 새가 물고기를 사냥하기도 훨씬 전에 말이야…." 별동별과 함께 했던 아름다운 추억들은 옛날이야기가 되어 피어올랐다.



※ 책속으로 ※

“타닥…, 타닥….”
날개 치는 소리가 요란하게 들려왔다. 이제 막 꽁지에 오색 깃이 너울거리기 시작한 아기 새가 양치식물 사이를 힘들게 뛰어다녔다.
“에구! 더는 못하겠다.”
아기 새는 막 날아오르려다가 비틀거리면서 다시 떨어져 내렸다.
“하하하핫!”
웃음소리가 머리 위에서 메아리쳤다. 올려다보니 조그만 네모꼴이 달린 꼬리를 흔들면서 람포링쿠스 한 마리가 웃어젖혔다. 아기 새는 화도 났지만 바보 같은 모습을 보인 게 부끄러워서 얼른 소철 위로 기어 올라가 열매를 찾는 척 했다.
“넌 누구야?”
람포링쿠스는 머리 위를 미끄러지듯이 빙글빙글 돌면서 물었다.
‘내가 누구냐고?’
뭔가 대답을 하려고 했지만 할 말이 없었다.

*******

한참 자다가 이상한 기척이 들어 눈을 뜬 은하수는 소스라치게 놀랐다. 둥지 입구에서 불그스레한 눈이 자신을 쏘아보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너냐? 별똥별이 동족보다 더 아낀다는 털북숭이 녀석이?”
은하수와 함께 살고 있는 별똥별을 못마땅해 하면서 익룡들 사이에서 비아냥거리고 다니던 망나니 틱틱이였다. 틱틱이의 입에 오르면 누구든 옳지 못한 모습으로 변형되기 일쑤라 누구도 처음에는 별로 신경을 쓰지 않았다. 그래도 틱틱이가 꾸준히 그런 험담을 하고 다니면 이웃들에게는 그 말이 사실인 것처럼 받아들여져서 결국은 피해를 입게 되어있었다. 사이좋게 의지하면서 살아가는 두 고아, 별똥별과 은하수가 얼마 전부터 틱틱이의 공격대상이 되기 시작했다. 별똥별이 날이 갈수록 늠름하게 성장하자 잘난 것은 절대로 못 보는 틱틱이의 눈에 나기 시작했던 것이다. 은하수는 아무 말도 하지 않고 굴 안쪽으로 더 들어가서 날개를 벌리고 위험하면 날아오를 자세를 취했다.

작가 소개


- 최정원

이화여자대학교 문리대 불어불문학과 졸업
고려대학교 일반대학원 불어불문학과 석사
고려대학교 일반대학원 비교문학과 박사
현재 출판기획 초록인 대표. 대진대학교 겸임교수,
동화 작가 평론가 소설가.

중편 동화 <꿈꽃>으로 등단(1987년 중앙일보, 등단 이름, 최창숙)
제2회 MBC동화대상: <다섯 그루의 라일락>으로 장편 부문에서 수상(1994년)


※ 지은책 ※
-그림동화
<달님과 꽃시계>(가나출판사) <바다 밑에 뜨는 별> 등

-청소년 소설
한국 신화 시리즈: 설화를 모티프로 한 여신시리즈의 창작동화가 있고(<바리공주>, <내 복에 산다 감은장 아기>,) 2005년부터는 영림카디널에서 편찬한 <창세가>, <나무도령>, <마고할미> 등을 시작으로 한국 신화 재창작 시리즈를 계속 편찬하는 중이다.

-웹소설 연재
현재 교보문고, 북큐브, 리디북스 등에 판타지 소설 <<악마의 도서관>> 연재 중
2014년부터 허니앤파이(www.honeynpie.com)에 <저승도>, <카니발의 아침> 등 연재

-역사 장편 소설
<조인(상)>, <조인(하)>
청소년 소설: <버둑할망 돔박수월>, <나라를 구한 칠뱅이> 엽록소 인간 시리즈 <클론> 등

-번역서
<인생을 축제로 이끄는 마음의 로드맵>, <세상을 살린 10명의 용기 있는 사람들>


현재, 출판을 위한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종이책과 전자책을 만들어 주는 출판기획회사 초록인을 운영하고 있다.


※ 출판기획 초록인 ※
초록인 에서는 현재 OSMU 콘텐츠(게임, 영화, 애니메이션, UCC영상 등)에 필요한 음악 작곡 및 편곡 등의 서비스, 문화콘텐츠의 디자인 및 공예품과 결합한 문화상품 개발도 병행하고 있으며 다수의 디자인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독자 리뷰 (0)

도서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