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을 위한 추천

TOP
통합검색
검색
  • 통합검색
  • 전자책
  • 연재글
  • 커뮤니티
  • 웹소설
  • 종이책
  • 내서재
  • 보관함
평가보기
정액제서비스
무협/판타지
성인소설
대여제서비스
무협/판타지
>

나는 통증 없이 산다(10일간의 위빠사나 명상록)

  • 서후 지음 | 하루북스 펴냄 | 새 뷰어 전용 도움말
  • 용량 : 4,898 KB | 2016년 09월 08일 등록 | 조회 2,121 회
  • 0점 / 0건
    별점주기
  • 전자책 정가
    6,800원
  • 전자책 판매가
     6,800원   보너스 68P
페이스북 트위터
상품 평가

책 소개


“사물을 있는 그대로 본다”라는 뜻을 가진 위빠사나는 인도에서 가장 오래된 명상법 중 하나다. 2,500년 전 고따마 부처에 의해 재발견되었으며, 세상의 보편적인 고통을 치료하기 위해 자연의 법칙을 따르는 수행법이다. 이는 그 어떠한 종교나 종파, 교리와 의식으로부터 자유로우며 단순히 세상의 보편적인 고통과 통증이 개선되는 것을 넘어 인간이 지닌 불순물, 즉 고통을 근본적으로 치유하는 것에 그 목적이 있다.

위빠사나는 호흡에 집중하며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마주하는 모든 감각을 주의 깊게 알아차리며 관찰하는 명상법이다. 몸의 부분에 따라 통증이나 결림, 딱딱하거나 불쾌한 감각이 느껴질 수도 있고, 미세한 진동이 느껴질 수도 있다. 때론, 아무 감각이 느껴지지 않을 수도 있다. 그저 경험하게 되는 모든 감각이 "지금 느껴지는 하나의 현상"이라 이해하며 마음의 평정심을 유지하는 과정을 반복한다.

이 책은 끊임없이 감각을 알아차리며 마음의 평정심을 유지하는 것만으로도 통증이 개선 될 수 있을까에 대한 의구심을 품은 한 수련생이, 10일간의 위빠사나 몰입 명상에 참가해 자신을 객관적으로 관찰하며 통증에 대한 변화를 기록한 명상록이다.

작가 소개


- 서후

10년간 강한 저림을 동반한 통증을 앓으며 다양한 치료법을 찾아다녔다는 서후. 상당한 시간과 비용을 들인 치료법은 통증에 대한 내성만 더 강하게 키웠을 뿐, 통증의 근원적인 치유법을 찾아야 한다는 결심을 한 뒤부터 맨몸운동과 펌핑운동, 뜸, 침술과 같은 자가치유로 통을 개선하는데 집중했다. 현재는 자가치유를 넘어 온전히 몸의 호흡과 감각의 알아차림에만 집중하는 명상을 생활화하며 몸을 가꾸기 위해 마음에, 마음을 가꾸기 위해 몸에 집중하는 일상을 살고 있는 일반인.

리뷰 (0)

상품 평가